세계일보

검색

BJ 랄랄, 역대급 분노 사연 공개 “역겹더라“...어땠길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08 15:08:46 수정 : 2022-05-08 15:08: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채널 ‘썰플리’ 캡처

 

유튜버 랄랄(본명 이유라)이 역대급 분노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썰플리’에는 ‘얘들아 진짜 이건 좀 아니지 않냐? | 역대급 분노썰 | 썰플리 EP.02 | 이석훈 | 랄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랄랄은 “제가 네일아트를 받으러 후줄근하게 입고 갔다. 근데 거기가 엄청 유명한 곳이었다. 셀럽들도 많이 오는 유명한 곳이었다”며 “처음엔 무시한다는 생각을 못 했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그냥 기분이 안 좋았던 게 ‘힘을 빼셔야 할 수 있다’고 하는 거다. 기분이 좀 안 좋은가 생각했다”며 “아트를 하고 싶었던 게 있었는데 ‘그건 예약되게 오래 잡고 오셔야 한다. 오늘 안된다’라고 하는 거다. 난 예약을 했는데”라고 말했다.

 

랄랄은 직원의 무성의한 태도에 “기분이 안 좋은 줄 알았다”며 “난 개인 사정은 모르니까 ‘그럴 수 있지’라고 생각했다”며 이윽고 랄랄의 구독자였던 스텝이 등장하고, 랄랄이 BJ인 것을 안 직원은 “우리 샵은 왜 이렇게 BJ가 많이 오냐”고 투덜댔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MC 이석훈이 “그렇게 얘기를 한다고? 면전에다가?”라며 놀라자 랄랄은 “뉘앙스가 순간적으로 ‘뭐지? 이거 방금 뭐지?’ 싶었다”고 회상했다.

 

랄랄은 “‘유튜브 뭐하나’, ‘콘텐츠는 있나’ 물어보더라. 지금도 화가 난다”며 “회사에서 전화가 엄청 오더라. ‘네일이 좀 오래 걸릴 것 같아서’ 했더니 방송하는 사람인 걸 믿는 눈치더라. 또 아트가 안 된다고 했는데 뭘 꺼내더니 또 해주더라”고 말했다.

 

이에 이석훈이 “이거 무슨 느낌인지 알 것 같다”며 공감하자 랄랄은 “네일 마치고 나오는데 숨이 안 쉬어졌다. 가장 씁쓸했던 게 연예인 말고는 다 그렇게 대한다는 거다. 그게 뭐라고 다르게 대하고, 그게 너무 역겹더라”고 전했다.

 

이석훈 역시 “연예인 그게 뭐라고”라고 부연하며 랄랄의 기분에 공감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