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집토끼’ 잡기 나선 윤석열 “가덕도 신공항 예타 면제시킬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2-01-15 13:47:25 수정 : 2022-01-15 20:59: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5일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15일 부산을 찾아 지역 발전 공약을 쏟아내며 PK(부산·경남) ‘집토끼 잡기’에 전력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부산을 세계 최고의 해양 도시, 세계 최고의 첨단 도시로 탈바꿈시키겠다”며 “가덕도 신공항 (건설 사업을) 기왕에 시작할 거면 화끈하게 예타 면제시키겠다”고 밝혔다. 예타 면제를 통해 신공항의 조기 건설을 추진해 유라시아 관문 공항으로서의 기능을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윤 후보는 또 “부산이 세계 최고의 해양 도시로, 첨단 도시로 발돋움하려면 금융자원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KDB 한국 산업은행을 부산으로 이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부울경(부산·울산·경남) GTX 건설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 조속 완성 △2030 월드엑스포 유치 지원 △공공기관 지방이전 적극 추진 등 지역 공약을 내놓으며 부산 민심을 파고들었다.

 

윤 후보의 이런 행보는 최근 표심이 흔들리고 있는 PK 지역의 전통적 지지층을 결집하는 동시에 이곳 출신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상승세를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이날 “내 편 네 편으로 나뉘어서 갈등과 반목하고 이 나라를 이끈다는 사람들은 부패와 반칙을 서슴없이 저지르고 있다”며 문재인정부를 비판했다. 그는 “이 나라가 국민에게 희망을 주고 든든한 울타리가 되기보다 이 정권의 잘못된 정책 결과가 고스란히 국민에게 부담을 떠넘기고 고통으로 몰아넣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과 더 많이 소통하고 고충을 더 잘 경청해서 망가진 것을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부산=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