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돈줄 죄는 한은… 기준금리, 22개월 만에 코로나 이전으로

입력 : 2022-01-14 19:00:00 수정 : 2022-01-14 19:14: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은, 기준금리 年 1.25%로 인상
2021년 11월 이어 0.25%P 올려
물가 상승·美 금리인상 등 고려
“여전히 완화적” 추가 인상 시사
14일 서울 시내 한 은행에 붙은 대출 안내 현수막.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며,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1.25%까지 끌어올렸다. 한은은 올해 추가적인 금리 인상도 시사했다. 올해 물가가 빠르게 오를 것으로 예상되고, 대출 이자가 불어나게 돼 가계 살림살이는 지난해보다 더욱 팍팍해질 전망이다.

한국은행은 14일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을 결정했다.

이미 예상됐던 수순이긴 하지만, 한은의 금리 인상 속도는 점점 빨라지고 있다. 이번 인상은 지난해 11월에 이은 두 차례 연속 인상으로, 한은이 잇달아 기준금리를 올린 것은 2007년 7월과 8월 이후 14년여 만이다.

한은은 코로나19가 국내에서 확산하자 지난 2020년 3월17일 기준금리를 1.25%에서 0.75%로 0.5%포인트 내리는 ‘빅컷’을 단행한 뒤, 같은 해 5월 0.25%포인트를 추가로 인하했다. 이후 20개월간 0.5%, 초저금리 시대가 이어졌다.

하지만 주택가격 상승 등으로 실물·자산시장 괴리가 커지고 인플레이션과 가계부채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한은은 지난해 8월 인상을 시작으로 불과 5개월 만에 금리를 세 차례에 걸쳐 0.75%포인트 올렸다.

 

사진=연합뉴스

금리 인상은 여기에 그치지 않을 전망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기준금리 인상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금리를 올렸지만 경제성장, 물가의 현 상황과 전망을 고려해보면 지금도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이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기준금리가 1.5%가 된다고 하더라고 긴축으로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시장에서는 한은이 올해 최소 한 차례, 혹은 두세 차례 추가로 금리를 올릴 가능성까지 거론된다.

금통위는 이날 통화정책결정문에서 △코로나19 변이에도 국내외 경제가 크게 위축되지 않은 점 △최근 물가 상승 폭이 3% 후반대로 높아진 점 △금융 불균형 누적 위험이 여전히 큰 점 등을 금리 인상의 주요 이유로 거론했다. 또 여기에 더해 미국의 긴축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는 점도 향후 금리 인상의 판단 근거가 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물가 상승세는 심상치 않다. 이 총재는 “한마디로 물가 상승 압력이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한 달 전 물가 상황 설명회 때는 내년(2022년) 물가 상승률이 2%를 조금 웃도는 수준을 염두에 뒀지만, (지금은) 기존 전망 경로를 크게 수정해 2% 중·후반”이라고 말했다. 또 “3%대 흐름이 꽤 가겠다는 생각”이라고도 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이 총재는 경기 불황 속에서 물가가 계속 오르는 '스태그플레이션' 가능성과 관련, "스태그플레이션 발생 가능성을 우려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국은행 제공

한은에 따르면 수요압력을 나타내는 근원물가 품목 중 2% 이상 상승한 품목이 지난해 초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소비자들이 피부로 느끼기 쉬운 외식물가가 급등 중이고, 기업들도 제품 가격을 올리기 시작했다. 대통령 선거 뒤에는 전기료, 가스비 인상도 예정돼 있다.

 

기준금리가 오르면서 가계의 이자 부담은 또다시 늘게 됐다. 한은 추산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세 차례 오른 금리로 가계가 감당해야 할 이자는 9조6000억원 불어나게 된다.

 

차주(대출자) 1인당으로는 연 이자가 48만4000원 늘어나는 것으로 계산됐다.

 

이날 주가는 미국의 조기 금리 인상 우려와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영향으로 급락했다.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0.17포인트(1.36%) 하락한 2921.92로 장을 마쳤다.


엄형준·남정훈 기자 t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