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심상정 "참으로 송구…소명의식 포기하지 않겠다"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2-01-14 16:18:21 수정 : 2022-01-14 16:18: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양 자택서 여영국 대표와 회동…"너무 늦지 않겠다" 복귀 시사
여영국 "沈, 사퇴 고려 안 해…숙고, 주말 넘기지 않을 듯"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뉴시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14일 "진보정치 한길을 걸어온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서 소명의식을 포기하지 않겠다.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날 오후 경기도 고양시 자택에서 여영국 대표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여 대표가 회동 후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심 후보는 또 여 대표로부터 진보진영 인사들과 지지층의 우려를 전해듣고는 "그런 부분에 대해 참 송구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하루빨리 국민 앞에 다시 서줬으면 한다'는 여 대표의 요청에는 "너무 늦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실상 일정 재개 의사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정의당 여영국 대표와 이은주 의원이 14일 선거운동을 중단하고 칩거에 들어간 심상정 대선 후보의 경기도 고양시 자택을 방문해 심 후보와 만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심 후보는 이틀 전인 지난 12일 저녁 돌연 선거운동 일정 중단을 선언하고 칩거에 들어갔다.

일각에서는 후보직 사퇴설도 제기됐다.

여 대표는 "심 후보가 후보직 사퇴는 고려하지 않는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며 "진보정치의 소명은 저버리지 않겠다는 마음이 강해서 내적으로 결의를 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여 대표는 심 후보가 직접 사퇴 여부를 언급했느냐는 질문에는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고 제가 묻지도 않았다"며 "그런 것을 묻는 것은 후보에게 고통스럽고 당으로서도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심 후보는 남 탓 보다도 우리가 무엇을 잘못 판단했고 무엇을 성찰해야 하는지 그것에 집중해서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일정을 전면 중단한 지 하루가 지난 14일 경기도 고양시 심 후보의 아파트 앞 도로에 당원이 '심상정 후보님, 힘내세요!'라는 글이 쓰인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연합뉴스

그는 심 후보의 '숙고'가 언제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이냐는 질문에는 "아마 이번 주 일요일(16일)을 넘기지는 않을 걸로 보인다. 적절한 시점에 다시 국민 앞에 설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여 대표는 당 차원의 쇄신안 마련 계획에 대해서는 "이번 대선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서 후회가 없도록 해야 한다"며 "당장 저부터 땅끝마을에서부터 서울까지 모든 노동자를 만나겠다는 각오로 뛰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방향으로 당 지도부와 지역 지도부가 함께 결의했다는 것을 심 후보에게도 전했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