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배란일 전후 8일 연속으로 해야…” 아내의 부부관계 집착 이유(애로부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4 10:59:17 수정 : 2022-01-14 10:59: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애로부부’에서 산부인과 전문의까지 소환된 정태진&김노라 부부의 뜨거운 토크 대격돌이 펼쳐진다.

 

오는 15일 방송될 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는 8살 연상연하 재혼 부부인 정태진&김노라 부부가 출연한다. 이들의 속사정에 대한 전문적인 조언을 위해 산부인과 전문의 김정연 원장이 찾아왔다. 김정연 원장은 “처음에는 배우자를 옆에 두고 잠자리 횟수, 시간, 만족도를 말씀하셔서 미국 드라마인가 했다”라며 놀랐던 순간을 밝혔다. 이어 그는 “근데 보다 보니 빠져들었다. 사랑하는 사람과 오래 행복하려면 솔직함이 중요하다. 솔직하게 이야기하면 간단하게 해결되기도 한다. 부부관계를 공론화시킨 애로부부에 감사하다”라며 애로부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임신을 준비하고 있는 정태진&김노라 부부의 설전이 이어졌다. 남편 정태진은 “배란일 전후 총 8일을 매일 연속으로 부부관계를 가져야한다”라며 부부관계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다.

 

정태진은 “하기 싫을 때가 있는데 아내가 알아서 막 했다”라고 덧붙였고, 연상의 아내 김노라는 “‘누나만 믿어! 넌 가만히 있어’라면서 혼자 해결했다”라며 임신을 위한 부부관계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에 대해 김노라는 “44살이라 한시라도 급해서 그런 거다”라며 부부관계에 대한 남편의 불만에 반박했다. MC 안선영은 “남편분이 연애 때 사진보다도 많이 상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배란일 전후 총 8일간의 부부관계’ 이외에도 아내 김노라가 펼친 다양한 임신 속설과 이에 대한 김정연 원장의 팩트체크는 15일 오후 11시 SKY채널과 채널A에서 방송될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애로부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