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野, 국민 속였다, 김건희 수원여대 공개채용 시 3명 면접”

입력 : 2022-01-13 18:06:47 수정 : 2022-01-13 21:20: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겸임교원 임용 당시 지원자는 6명, 면접대상자는 3명”
“윤석열 후보의 발언대로 김건희씨 내정했다면 명백한 채용 비리”
“그간의 뻔뻔한 해명은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하는 허위사실 유포 행위”
국민의힘 “교수 추천 받고 이력서 냈고, 교수 면담 거쳐 수업을 배정받아” 반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2007년 수원여대 겸임교원 임용 당시 공개채용과 면접 절차가 있었던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태스크포스(TF)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수원여대 측에 문의한 결과 “김씨의 수원여대 광고영상과 겸임교원 임용 당시 지원자는 6명, 면접 대상자는 3명이었다”며 “공개경쟁 결과 김씨가 최종 선발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윤 후보는 김씨의 수원여대 임용 당시 허위 경력 논란에 지난해 12월 15일 ‘시간강사는 공채가 아니고 자료를 보고 뽑는 게 아니다’라는 취지로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국민의힘 선대본도 설명자료를 내고 공개채용이 아닌 교수 추천에 의한 위촉 채용으로 면접을 본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었다.

 

이에 대해 TF는 “노골적 허위 해명으로 국민을 속였다”고 비판했다.

 

황운하 TF 공동단장은 “윤석열 후보의 발언대로 김건희씨를 내정했다면 명백한 채용 비리”라며 “그간의 뻔뻔한 해명은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하는 허위사실 유포 행위”라며 즉각적인 수사를 요구했다.

 

또 “윤 후보는 당시 최선을 다해 지원서를 작성하고 면접에 임하는 등 엄연히 존재하는 직접 피해자들을 없는 사람 취급하며 모욕한 것”이라며 “이번 수원여대 사건 역시 상습사기의 일환인 것으로 판단되는 만큼 철저한 수사, 교육부, 감사원 등 감사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조속히 진실을 밝히고 상응하는 처벌을 받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최지현 수석 부대변인은 “종전에 말씀 드린 바와 같이 교수 추천을 받고 이력서를 냈고, 교수 면담을 거쳐 수업을 배정받았을 뿐, 여러 지원자와 함께 경쟁하는 면접을 본 사실이 없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당시 공채로 알았다면 실제 수상 경력과 전시 경력을 모두 썼을 것”이라며 “2007년 당시 수원여대 이력서에는 9건의 수상·전시 경력은 쓰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경쟁을 하는데 실제 수상·전시 경력을 9건이나 빠뜨리고 쓸 리 없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