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북교육청, 소재불명 초등 예비생 6명... 경찰에 수사의뢰

입력 : 2022-01-13 16:20:57 수정 : 2022-01-13 16:21: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2학년도 초등 신입생 예비소집 결과 1만3802명
소재 확인 안 된 6명 경찰 수사의뢰해 안전여부 확인 중
전라북도교육청 전경. 전주=뉴시스

전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은 올해 초등학교 신입생 가운데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6명의 아동에 대해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고 13일 밝혔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기준 2022학년도 도내 초등학교 신입생 예비소집 1차 집계 결과 올해 초등학교 취학대상아동은 전년(1만4564명) 대비 120명이 감소한 1만4444명이다.

 

이중 1만3802명(95.6%)이 예비소집에 참여하고, 642명(4.4%)이 불참한 것으로 파악됐다.

 

예비소집 불참아동 642명 중 예비소집일 이후 입학 의사를 밝힌 아동이 31명, 취학 유예·면제, 해외 거주, 해외유학, 조기 입학 등으로 불참한 아동이 480명, 다른 학교 전학예정자가 125명이며,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아동은 6명이다.

 

소재가 확인되지 않는 아동 6명의 해당 학교에서는 주민센터와 협력해 보호자의 연락처, 실제 거주지 등을 파악하고, 다른 시도 전출이나 해외 거주 여부 등을 확인했으며 연락두절 등 소재와 안전 확인이 어려운 아동은 출입국 사실을 확인하고, 대상 아동 6명에 대해 관할 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지역별로는 군산 1명, 익산 3명, 완주 1명, 진안 1명 등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아동의 소재뿐 아니라 안전 여부 확인을 위해 읍·면·동 주민센터, 관할 경찰서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보호자와 연락이 닿을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고 미취학 아동 안전관리에 철저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