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황당한 국민의힘 선대본 임명장, 민주당 현직 구청장에게 발송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2-01-13 16:41:13 수정 : 2022-01-16 12:57: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3일에도 정당 활동 금지된 공무원에게 특보선임 문자
국민의힘 "꼼꼼히 챙기지 못한 실수…재발 않도록 하겠다"
사진=A구청장 제공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 기초단체장에게 윤석열 후보 명의의 중앙선거대책본부 임명장을 발송해 논란을 빚고 있다.

13일 민주당 소속 부산 A 구청장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A 구청장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명의의 임명장을 받았다.

이달 3일 자로 발급된 임명장에는 해당 구청장 이름과 함께 '제20대 대통령선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본부 종교단체협력단 위원장에 임명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해당 임명장이 발송된 발급번호는 국민의힘 중앙당 공식 번호로 확인됐다.

A 구청장은 "문자를 받았을 때 너무 황당했다"면서 "특보도 아니고 위원장급을 임명하는데 대상자가 누구인지 사전에 확인하는 절차도 없이 임명장을 보낸 것이고,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이를 거를 수 있는 시스템조차 마련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A 구청장은 현재 당과 이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무런 관련이 없는 사람에게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명의의 선대본 임명장이 발송된 사례는 앞서도 몇 건 더 있었던 것으로 확인된다.

지난 3일 정당 활동을 할 수 없는 경남도청 6급 공무원에게 조직총괄국민명령정책본부장특보로 선임한다는 국민의힘 임명장이 발송돼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가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에는 정당 가입과 무관한 전북 지역 일부 목회자들에게도 윤석열 후보 명의의 임명장이 발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은 A 구청장에게 발송한 임명장과 관련해 실수를 인정했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우리 실수가 맞으며 꼼꼼히 챙기지 못해서 발생한 일이다"면서 "이런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사과드리고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