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 2022년 2943억 투입 ‘일자리 10만개’ 만든다

입력 : 2022-01-14 01:00:00 수정 : 2022-01-13 22:55: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市, ‘5대 투자전략’ 발표

청년 일자리 5000여개 창출
민간·공공 분야도 6만개 지원
고용확대 선순환 마중물 기대

올해 대구시가 청년 일자리 5000여개 등 일자리 10만개를 창출한다. 일자리 취약계층을 비롯해 세대·계층별 맞춤형 민간·공공 분야 일자리 6만개를 지원하고, 창업·사회적경제 등 새로운 분야의 신규 일자리 4만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민간 고용시장의 일자리가 자발적으로 확대되는 선순환 구조의 마중물로 삼겠다는 취지다.

대구시는 일자리 분야 5대 투자전략을 마련해 올해 일자리 10만개를 목표로 2943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13일 밝혔다. 국비와 시비 591억원을 투입하는 ‘대구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을 통해 86개 사업에서 일자리 3500개를 만들어 청년의 대구 정착을 돕는다. 또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사업(1200개) △직업계고 실무인재 양성 사업(50개) △사회초년생 정규직 채용 지원(100개) △대구형 청년 재직자 장기재직 지원 사업(300개) 등을 추진한다. 시에 따르면 대구지역 청년 고용률은 지난해 3분기 44.4%로 2010년 이후 가장 높게 나타났다. 청년 실업률도 3.9%로 낮은 수치를 기록하는 등 청년고용 지표가 대폭 개선된 데 따른 조치다.

중장년 재도약 일자리도 지원한다. 정규직 전환 지원금, 고용유지 장려금 등 ‘중장년 취업지원 사업’을 추진해 중장년 200명이 중소기업에 재취업하도록 돕는다. 연구·경영 등 전문 분야에서 중장년이 경력을 활용할 수 있도록 ‘혁신전문인력 채용지원 사업’과 기업 맞춤형 컨설팅, 사회공헌 등 ‘신중년 일자리사업’을 통해 455명, 27억2000만원을 지원한다. 일자리를 잃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위한 일자리 안전망 사업(5만3450개)도 계속된다. 대구형 희망플러스 일자리(공공근로) 사업에 1만1000명이 참여한다. 또 노인 일자리(3만개), 경력단절 여성 일자리(1만2000개),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 및 지역방역 공공일자리(450개) 사업 등이 예정돼 있다.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와 미래 일자리 변화 대응 직업교육도 강화해 일자리 1만9490개를 조성한다. 지역 대학생과 민간·공공기업을 연계하는 ‘대학리크루트 투어’, ‘산업단지별 현장학습 취업 지원’, ‘청년 테마별 취업지원 프로그램’ 등에 7억6000만원을 들여 일자리 1만5850개를 만든다. ‘K-디지털 트레이닝’ 등 직업훈련(3100개)과 마이크로소프트 ‘대구 AI(인공지능) 스쿨 및 휴스타 아카데미’(370개) 등 취업 역량 강화를 위한 사업에 2911억원을 투입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산업구조 대전환에 따른 일자리 시장 변화와 지역 고용위기를 훌쩍 넘어서는 새로운 도약의 발판으로 거듭나도록 일자리 투자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