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성 택시기사에 “모텔 가자”…거부하자 폭행한 60대 실형

입력 : 2022-01-13 18:30:00 수정 : 2022-01-13 16:02: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주지방법원 청사 전경.

여성 택시기사에게 모텔에 가자고 했다가 거부당하자 폭행한 6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법 형사2부(부장판사 장찬수)는 13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운전자 폭행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61)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검찰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3월 10일 여성 택시기사 B씨 머리를 주먹으로 때려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혔다.

 

당시 A씨는 하차 지점에 도착했지만, 택시에서 내리지 않고 B씨에게 “모텔에 같이 가자”고 행패를 부리다, B씨가 이를 거부하고 인근 경찰지구대로 향하자 “죽여버리겠다”면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술에 취해 당시 상황이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장해 왔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와 합의하기는 했지만, 현재 피해자는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육체적·정신적 피해를 봤다”며 “특히 피고인은 동종 범죄로 인한 누범기간 중 이 사건 범행을 저질렀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