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군부대 현충원 견학 때 박정희 묘소 단체 참배 강요"

입력 : 2022-01-13 13:13:31 수정 : 2022-01-13 13:13: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육대전 통해 폭로…"대선 앞뒀는데 '논쟁 대상' 참배는 문제"
[육대전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국방부의 한 직할부대가 병사들의 국립서울현충원 답사 과정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 단체 참배를 강요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3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 따르면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 소속으로 추정되는 제보자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특정 대통령 묘소 참배 관련 제보' 제목의 글에서 "10일 부대 자체적으로 서울현충원 답사 겸 참배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그런데 답사 중 문제가 하나 있었다.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묘를 참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제보자는 "대선이 두 달 정도 남은 시점에 그리고 국방부 지침으로 정치적 중립성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라고 당부한 시점에 명과 암이 분명한 논쟁의 대상이 되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소를 단체로 가서 참배한다는 것은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이어 "실제로 참배 당시 불만을 제기한 병사들이 다수 있었고, 개인의 신념으로 참배를 거부하는 병사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국유단측은 "최초에는 정규 탐방코스(3시간)로 계획하려 했으나 다수의 용사들이 탐방하는 관계로 가용시간을 고려해서 이동 코스를 축소해 실시했다"며 "이 과정에서 특정 묘역만 계획에 반영됐고 이로 인해 오해가 발생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충원 탐방의 목적과 취지와는 다르게 탐방계획을 세심하게 반영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고 차후에는 이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욱 국방부 장관은 지난달 주재한 '2021 연말 전군 주요 지휘관회의'에서 "군이 정치적 논란의 중심에 서지 않도록 언행에 각별하게 유의하길 당부한다"며 "좌고우면하지 말고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지키는 본연의 책무와 역할에 더욱 매진해주길 바란다"고 지시한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