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캐나다 퀘벡주, ‘백신 미접종세’ 발표 하루 만에… 접종 신청 급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01-13 11:18:34 수정 : 2022-01-13 14:31: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건장관 “수일 만에 최고치… 고무적”
6일 캐나다 퀘벡주 몬트리올의 한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몬트리올=AP연합뉴스

캐나다 퀘벡주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에게 보건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에 접종 신청이 급증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크리스티안 뒤베 캐나다 퀘벡주 보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1차 접종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10일 5000건에 이어 전날에는 7000건이 진행됐으며, 이는 수일 만의 최고치”라며 “매우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앞서 프랑수아 르고 퀘벡 총리는 지난 11일 브리핑에서 “백신 접종을 원하지 않는 모든 성인에게 보건 분담금이 부과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르고 총리는 퀘백 당국은 부과될 금액이 “상당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액수를 밝히진 않았다. 기저질환 등으로 백신 접종을 면제받은 사람들에게는 분담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CNN에 따르면 퀘벡 주민의 약 90%가 백신을 최소 1회 접종받았다. 하지만 당국은 미 접종자로 인해 퀘벡주의 공중 보건 체계에 부담이 상당하다는 입장이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퀘벡주의 방침을 두고 “적절한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며 “자세한 사항은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백신 미 접종자는 기차나 비행기를 타고 해외여행을 하거나, 공공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권리를 잃고 있다”며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어떤 제한이 가장 좋을지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퀘벡주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인한 환자 급증과 의료 종사자 격리 등으로 의료 체계 가동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일부터 퀘벡주의 주요 병원들은 수술과 진료 예약의 절반을 연기했다. 이에 현지 보건 당국은 최근 코로나19 백신패스 요건을 3차례 접종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