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세훈 "청년지원 예산 깎였다"…시의회 "갈등 조장 말라"

입력 : 2022-01-13 11:19:08 수정 : 2022-01-13 14:52: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 시장 SNS로 연일 시의회 비판…김인호 의장 "시민참여 예산은 왜 깎았나"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2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서울시 민생지킴 종합대책 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의회에서 삭감된 예산을 두고 며칠째 비판을 이어가자, 시의회 역시 "합의된 예산을 두고 더는 갈등을 조장하지 말라"며 대립각을 세웠다.

 

오 시장은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지못미 예산 시리즈 4 - 서울 영테크, 청년 대중교통 요금 지원'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연애, 결혼, 출산에 더해 내 집 마련의 꿈도 포기했다는 소위 'N포세대'에 희망을 돌려드리는 '서울 영테크'와 사회초년병 청년들의 생활비 부담을 경감해드리는 '대중교통 요금 지원' 예산을 시의회에서 50% 삭감했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서울 영테크'에 관해 "청년의 자산현황에 맞는 안전한 재테크 방법을 체계적으로 안내하기 위해 공인된 재무설계 전문가들의 상담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또 대중교통 요금 지원 사업에 관해서는 "만 19∼24세 청년 15만 명에게 대중교통 이용요금의 20%를 교통마일리지로 환급해드리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예산심의 과정에서 민주당 시의원들이 영테크 사업에 대해 '민간에서 할 일을 왜 서울시에서 하느냐', '시범사업 결과가 나오지 않았는데 왜 대폭 확대하느냐'며 반대했고, 대중교통 요금 지원 사업에 대해서는 '선심성 사업'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시의원들을 향해 "서울시의 새로운 사업은 무조건 '오세훈 치적 사업'이라는 편파적 시선을 거두어 달라"며 "'청년의 아픔'을 똑같이 느낄 수 없다 해도 '청년의 외침'에 귀 기울여 달라"고 했다.

 

오 시장은 이달 7일부터 시의회의 예산 삭감을 사업별로 비판하는 '지못미'(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시리즈 글을 SNS에 잇따라 올리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지난 12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서울시 민생지킴 종합대책 발표'에서 만나고 있다. 뉴스1

그는 전날 '민생지킴 종합대책' 예산 관련 기자설명회를 위해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과 만난 자리에서는 '지못미' 시리즈에 관해 "원래 시와 시의회는 협력과 경쟁을 통해서 바람직한 정책을 만들어가는 시정의 파트너"라며 "시와 시의회의 생각이 다른 부분을 시민이 충분히 이해하도록 기회를 드리는 게 도리"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의장은 이날 오후 SNS에 올린 '자치분권의 밑거름이 될 주민자치와 협치 예산은 왜 버렸습니까?'라는 제목의 글에서 서울시가 올해 예산을 삭감한 사업들을 꼽으며 오 시장의 태도를 비판했다.

 

이어 주민자치와 협치는 시의회가 역점적으로 지원하고 발전시켜 온 중요한 과제인데도 많은 예산이 삭감 편성됐고, 시의회가 복원을 요청했지만 서울시가 단 한 발자국도 양보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주민이 직접 사업을 제안하고 투표와 심사를 거쳐 예산을 편성하는 시민참여예산도 전년도 대비 165억 삭감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 시장을 향해 "우리가 신념과 가치보다 시민을 우선해 가까스로 합의한 예산을 제발 정쟁의 도구로 이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거듭된 숙고와 이해로 합의된 예산을 두고 더 이상 갈등을 조장하지 말라"고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