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복된 차량에 갇힌 아이들 손이…” 망설임 없이 뛰어든 군무원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1 16:26:25 수정 : 2022-01-11 16:26: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게티이미지뱅크

 

전복된 차량에 있던 가족을 구한 군무원들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백마여단 예비군훈련대에서 근무 중인 A(34)·B(32)·C(34) 주무관은 지난 7일 순천완주고속도로로 퇴근하던 길에 임실 오수휴게소 인근에서 전복된 차량을 발견했다.

 

세 명의 주무관이 차에 달려갔을 때는 아이 3명과 어머니가 안전벨트를 하고 있었다. 외관상 큰 부상은 아니었으나 구조가 필요하다고 판단, A·B 주무관은 2차 사고 에방을 위해 차에 비치돼 있던 불꽃신호기를 꺼내 사고 차량 주변에 삼각대를 설치했다.

 

이어 진입하는 차들을 향해 사고 신호를 보내고 도로를 통제했다. C 주무관은 빠르게 차 문을 개방하고 아이들과 어머니를 구조했다.

 

이들은 일사분란하게 이들을 구조한 후, 119구조대와 경찰이 현장에 도착해 사고가 수습될 때까지 이들의 곁에 머물렀다.

 

이들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어머니와 아이들을 오수휴게소에서 기다리고 있던 가족들에게 데려다줬다.

 

세 명의 주무관들은 “차창 너머로 비치는 아이들의 구조의 손길을 보고 1초의 망설임 없이 현장에 뛰어들었다”고 당시를 전하며 “사고로 많이 놀라셨을 어머니와 아이들이 빨리 쾌유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