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응급환자 발생” KTX 긴급방송에 달려간 의사…빠른 조치로 승객 구했다

입력 : 2022-01-11 16:06:28 수정 : 2022-01-11 16:33: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현진 국립암센터 소화기내과 전문의, 지난해 9월 KTX에서 승객 구한 사실 뒤늦게 알려져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사진 왼쪽)이 KTX에서 응급환자를 구한 소화기내과 주현진 전문의에게 지난 3일 모범직원 표창장을 수여하고 있다. 국립암센터 제공.

 

KTX를 타고 서울로 향하던 국립암센터의 한 의사가 열차 안에서 가슴 통증 등을 호소하던 승객을 응급조치로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1일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이 병원에 근무하는 주현진 소화기내과 전문의는 지난해 9월12일 부산을 떠나 서울로 향하는 KTX에 타고 있었다.

 

그때 열차 내에 ‘응급환자가 발생해 의사를 찾는다’는 승무원의 긴급 방송이 나왔다.

 

주 전문의가 방송을 듣고 달려갔을 때, 승객은 양팔이 저리고 가슴이 아프다며 호소했다고 한다.

 

승객의 맥박과 호흡 등 활력 징후를 확인한 그는 몇 가지 가능성으로 증상을 압축한 뒤, 승무원에게 자동심장충격기(AED) 준비를 요청했다.

 

주 전문의는 의식 잃지 않은 환자를 안심시켰으며, 오송역에 출동한 구급대에 환자를 인계하는 것으로 상황을 무사히 마무리했다.

 

이러한 사실은 당시 열차에 있던 다른 승객이 국민신문고를 통해 제보하면서 뒤늦게 알려졌다.

 

제보자는 “환자를 생각해 지체 없이 달려간 주현진 선생님을 칭찬하고 싶다”며 “이런 일이 더 알려져야 더 많은 의사들이 사명감을 갖고서 일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 전문의는 “망설임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도움이 필요한 곳에 도움을 드려야겠다는 생각으로 나섰다”며 “밖에서 응급환자를 다시 마주한다면 주저하지 않고 나설 것 같다”고 병원을 통해 말을 전해왔다.

 

국립암센터는 주 전문의의 용기를 칭찬하고 이를 알리고자 지난 3일 그에게 모범직원 표창장을 수여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