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감기에 걸려도 코로나19 면역 생길 수도 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1 09:36:37 수정 : 2022-01-11 09:36: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국 연구진 “감기 걸려 면역기억 생기면 코로나에 덜 걸려”
“코로나 미감염자 중 일부, 혈액 속 특정 기억 T세포 수준↑”
“해당 T세포, 다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생겼을 가능성”
감기에 걸려도 코로나19에 대한 면역력이 생길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일반적인 감기에 걸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면역력이 생길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백신 미접종자이면서 동거인 가운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들을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미감염자 중 일부의 혈액 속에서 특정 기억 T세포 수준이 높게 나타난 것이다. 이 T세포는 다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생겼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연구진의 주장이다.

 

10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 등의 보도에 따르면 임피리얼칼리지런던(ICL) 연구진은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게재된 논문에서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밝혔다.

 

연구진은 감기에 걸려서 면역기억이 생기면 코로나19에도 덜 걸리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2020년 9월 백신 미접종자이면서 동거인이 갓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5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와 기존 감기로 생긴 면역세포인 T세포 수준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절반은 코로나19에 감염됐고 절반은 그렇지 않았는데,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은 이들 중 3분의 1은 혈액에 특정 기억 T세포 수준이 높았다.

 

이 T세포는 감기와 같이 다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생겼을 가능성이 높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감기에 걸렸다고 해서 모두 자동으로 코로나19에 면역이 생긴다고 생각하면 중대한 실수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감기 중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경우는 10∼15%뿐이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감기로 인한 면역력 외에 환기나 동거인의 감염력 등도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왜 어떤 사람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돼도 감염이 안되는지 궁금했다”며 “이번 발견이 더 오래 지속되면서 새로운 변이에 대해서도 면역을 형성하는 백신 생산에 청사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