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멸공 논란’ 정용진 “더 이상 관련 발언 않겠다”

입력 : 2022-01-11 08:00:00 수정 : 2022-01-11 00:49: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시진핑 기사에 ‘멸공 해시태그’ 시작
정치권까지 멸치·콩 올리며 확산
와중에 신세계 주가 하락 등 파장
“이제 자제할 것” 사태 수습 나서

정용진(사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멸공’ 관련 발언을 둘러싸고 논란이 계속되자 관련 언급을 더 이상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부회장은 10일 주변에 “더 이상 ‘멸공’ 관련 발언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신세계 관계자가 전했다.

정 부회장은 앞서 지난 6일 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이 들어간 기사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멸공’, ‘방공방첩’, ‘승공통일’ 등의 해시태그를 함께 달았다.

이 게시물로 논란이 확산하자 정 부회장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는 대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진을 올리며 자신의 멸공은 중국이 아닌 ‘우리 위에 사는 애들’(북한)을 겨냥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지난 8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마트 매장을 찾아 ‘멸공’을 연상시키는 멸치와 콩을 구입했고, 이어 나경원 전 의원 등 야당 인사들이 잇따라 멸치와 콩 관련 사진을 올리며 ‘멸공’ 논란은 정치권으로까지 확대됐다.

이런 가운데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신세계 주가가 전 거래일보다 6.80 하락하고 신세계인터내셔날 역시 장중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우며 5.34 하락 마감하는 등 신세계그룹 계열사 주가에도 파장이 미치자 정 부회장이 사태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정 부회장은 이날 오후 인스타그램에도 “사업하면서 북한 때문에 외국에서 돈 빌릴 때 이자도 더 줘야 하고 미사일 쏘면 투자도 다 빠져나가는 일을 당해봤냐”면서 북한 리스크로 인한 ‘코리안 디스카운팅’이 ‘멸공’ 발언의 배경이 됐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정 부회장은 이와 함께 “내 일상의 언어가 정치로 이용될 수 있는 것까지 계산하는 감, 내 갓 끈을 어디서 매야 하는지 눈치 빠르게 알아야 하는 센스가 사업가의 자질이라면… 함양할 것”이라고 덧붙여 논란이 되는 발언을 자제하겠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내비치기도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