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형 마트 ‘방역 패스’ 적용 첫날 곳곳서 불편 항의…결국 온라인몰만 수혜?

입력 : 2022-01-11 07:00:00 수정 : 2022-01-11 08:4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통업계 “대형마트 방역패스 시행으로 온라인 배송 주문 더 늘어날 듯”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모인 '백신인권행동'이 10일 오후 충북 청주시의 한 대형마트 앞에서 백신패스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청주=연합뉴스

백화점과 대형마트에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가 적용된 첫날인 10일 전국 곳곳 매장에서 불편과 항의가 이어졌다.

 

매장들은 방역패스 확인 절차가 강화됨에 따라 직원들을 주요 지점에 추가로 배치하는 등 조치를 했지만 출입구에서 종종 병목 현상이 빚어졌고 꼼꼼한 방역패스 검사에 항의하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대전 중구 안영동 농수산물 유통센터에서는 고객들이 접종 증명 QR코드 확인에 이어 발열 점검까지 하느라 사람이 몰릴 시간대가 아닌데도 입구에 줄이 늘어섰다.

 

한 중년 남성은 "3차까지 다 맞았는데, 지금은 접종증명서가 없다"며 막무가내로 들어가려다 저지하는 직원과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직원은 다음에는 꼭 접종증명서를 가져와야 한다고 고객을 달래며 진땀을 흘렸고, 고객만족센터에는 '미접종자는 정말 들어갈 수 없느냐'는 문의 전화도 쇄도했다.

 

의정부 금오동에 있는 한 대형마트에서도 1층과 지하 1층에 직원을 배치해 고객의 QR코드 확인 등을 도왔지만 고령층 고객이 많은 평일 오전이라 곳곳에서 짜증을 내는 노인들도 보였다.

 

한 70대 후반 남성은 입장하며 명부를 작성하려 하다 직원이 QR코드나 증명서를 요구하자 화를 냈다. "보건소에서 오라고 할 때마다 바로 가서 주사를 다 맞았는데 왜 못 들어가게 하느냐"며 화를 낸 그는 결국 직원이 휴대전화를 검색해 직접 접종 기록을 찾아내고 나서야 입장했다.

 

매장 직원은 "어르신 중에서는 방역패스가 도입된 사실 자체를 모르는 분도 많다"며 "직원들도 교육은 받았지만 철저하게 해야 한다는 생각에 부담을 많이 느낀다"고 했다.

 

대구 지역의 한 대형마트에서도 어르신들이 입장하는 데 10여 분 걸려 혼선을 빚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거나 QR코드 인증법을 모르는 사람들은 직원에게 설명을 듣고도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한 70대 여성은 "집에서 QR코드 찍는 연습까지 해서 왔는데 현장에 오니 연결이 안 돼서 당황했다"며 "대형마트에서까지 QR코드를 찍으라는 게 이해가 안 간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동대문구 전농동의 롯데마트에서는 방역패스 확인을 위해 일부 입구를 폐쇄하면서 고객들이 동선을 헷갈려 불편을 겪기도 했다. 반면 마트 입구 바로 복도 행사매장 등에서는 QR체크 없이 장을 보는 손님들도 있었다.

 

 

이마트 청주 분평점에서는 백신 접종에 반발해온 '백신인권행동' 대표인 손현준 충북대 의대 교수와 회원 3명이 매장 진입을 시도하며 백신 도입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식당에서는 혼자 마스크 벗고 식사를 할 수 있는데, 왜 마스크를 쓰고 조용히 물건을 사는 마트까지 제한하느냐"며 "백신은 언제 심근염 같은 위험한 부작용이 생길지 두려워해야 하는 러시안룰렛의 공포와도 같다"고 비판했다.

 

백화점은 상대적으로 더욱 철저하게 방역패스를 확인하고, 고객 불편이 빚어지지 않게 신경 쓰는 분위기였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 입구에는 입장 전부터 20여 명이 줄을 섰다. 특히 '오픈런'을 위해 명품관 쪽에는 100여 명이 대기 중이었다. 입장 시간이 되자 직원들은 일제히 "방역패스를 준비해달라"고 안내했다. 한 손님이 제대로 안 찍고 그냥 입장하려 하자 직원이 끝까지 쫓아가 확인하기도 했다.

 

한 70대 고객은 수기작성이 안 되냐고 물었지만, 직원이 접종증명서를 달라고 요구하자 없다며 결국 발길을 돌렸다.

 

롯데백화점 청량리점 입구에서 쇼핑백을 든 채 홀로 서 있던 김모(72)씨는 "주말에 산 옷을 교환하러 왔는데 나는 백신 접종자가 아니라서 못 들어가고 남편만 들어가 기다리고 있다"며 "백신 부작용 얘기 때문에 무서워서 못 맞고 있는데 장도 못 보게 하니 불편하다"고 호소했다.

 

인천시 미추홀구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에서도 총 30개의 출입구에 QR코드 인증기를 설치하고 50명의 직원을 투입했지만 일부 고객이 불만을 토로했다.

 

고객 이모(27)씨는 "백화점 출입구에서 QR코드로 백신 접종 인증을 받았는데 지하 1층 푸드코트 취식석에 가려고 하니 재차 QR코드 인증을 요구해 불편했다"며 "백화점에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것도 탐탁지 않은데 내부에서까지 반복해 QR코드를 인증받도록 하는 건 과도하다"고 말했다.

 

유통업계는 대형마트 방역패스 시행으로 온라인 배송 주문이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