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尹에 "병사월급 200만원? 부사관·장교 어떻게 할건가"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2-01-10 15:16:02 수정 : 2022-01-10 15:1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이마트 장보기 촉발 '멸공' 논란 질문엔 "소이부답하겠다"
단일화 질문에 "생각 안해…'앵무새 답변' 양해해달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0일 병사 월급을 200만원으로 인상하겠다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공약에 대해 "부사관 월급이 얼마인지 아는가. 200만원이 안 된다"며 "부사관 월급, 장교 월급은 어떻게 할 건지 말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사병월급 200만원 있지 않습니까"라고 이야기를 꺼내며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제 기억에 예전에 국민의힘에서 '부사관 월급이 사병 월급보다 적으면 누가 지원하냐'는 말씀을 하신 적 있다"면서 "그와 관련해서 저는 국민의힘에서 답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선 "저희가 사실 종합적으로 정부개편안을 발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면서 "그 중에서 과학기술부총리제는 이미 말씀드렸고, 그것 말고도 현 시대에 맞게 정부조직 개편을 발표할 때 종합적으로 말하겠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지난 8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물건을 사고 있다. 국민의힘 선대위 제공

윤 후보가 '이마트 장보기' 사진을 올린 것을 계기로 촉발된 '멸공' 논란에 대해선 "소이부답(笑而不答·웃을 뿐 답하지 않는다는 뜻)하겠다"며 언급을 피해갔다.

안 후보는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는 거듭 선을 그었다.

그는 '작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아쉬웠던 점이 무엇인가. 이번 대선과 서울시장 보선 때 상황이 어떻게 다르다고 판단하는가'라는 질문에 "저는 단일화를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단일화는 완강하게 안 할 건가'라는 질문을 재차 받고서 "같은 질문을 계속 하니까 앵무새처럼 같은 답변을 하는 걸 양해해달라"고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