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병현 “매니저·지인에 10억 이상 사기당해…237억, 이제 없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0 09:24:39 수정 : 2022-01-10 09:24: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김병현이 매니저, 지인 등에게 당한 사기 피해를 언급했다.

 

9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김병현이 금융 전문가 존리를 만나 솔류션을 받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병현은 “햄버거집이 2년 됐는데 수익보다 지출이 더 많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이를 들은 존 리는 “전혀 비즈니스 마음이 돼 있지 않다”며 ““많은 고객을 만났는데 이 정도로 자기 사업에 대해 모르는 사람은 처음”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김병헌은 “월세는 내지 않는다”며 버거집 건물을 소유하고 있음을 밝혔지만 존 리는 “더 최악”이라며 건물 임대를 줬을 경우 500만 원을 벌 수 있었을 것이라 말했다.

 

이어 김병현은 “창피한 얘기지만 예전에 제 매니저, 가까웠던 지인들(에게 사기 피해를 입어 그 금액이) 10억이 넘는다. 조금 더 될 수도 있고”라며 ‘연봉 237억’ 수식어에 대해 “지금은 237억이 없다. 그러니 그런 오해를 하지 마셨으면 좋겠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