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친 집서 체액 든 콘돔”…신고 6개월 만에 밝혀진 ‘그 놈’의 정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0 09:36:52 수정 : 2022-01-10 09:36: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게티이미지뱅크

 

“여자친구의 집에서 알 수 없는 누군가의 체액이 든 콘돔이 나왔어요”

 

1년 전인 지난해 1월, 경찰에 ‘여성 혼자 사는 집에 체액이 든 피임기구가 발견됐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후 6개월 만에 체액의 정체를 밝힐 수 있었다.

 

지난 8일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당시 피임기구를 처음 발견한 여성의 남자친구는 경찰에 전화를 걸어 “여성 혼자 사는 집에 체액이 든 피임기구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했다. 

 

두 사람은 피임기구를 두고 논의한 끝에 “누군가 침입해 두고 간 것 같다”는 결론을 냈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주거침입’ 여부에 대해 수사를 벌였으나 외부 침입 흔적은 찾지 못했다. 이후 피임기구 안의 체액에 대한 유전자(DNA) 분석 결과 남자친구가 아닌 제3자의 것임이 드러났다.

 

그런데 6개월 후 사건의 실마리는 생각도 못한 곳에서 밝혀졌다. 

 

6개월 뒤인 지난해 7월, 30대 직장인 남성 A씨가 붙잡혔다. A씨는 지하철역에서 여성을 상대로 체액 테러를 벌이다 붙잡힌 것.

 

한 여성은 “누군가 자신의 가방에서 체액이 든 피임기구를 집어넣은 것 같다”고 신고했고, 경찰은 CCTV를 통해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의 DNA를 분석해보니 그간 미결된 사건 9건에서 나온 DNA와 일치한 것을 확인했다. 앞서 주거침입 의혹을 가졌던 여성의 집에서 나온 피임기구도 포함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20년 11월부터 약 7개월 동안 젊은 여성의 가방에 자신의 체액이 담긴 피임기구를 몰래 넣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A씨는 재물손괴와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