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페이스북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일반 병사의 급여와 처우를 대폭 개선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이번 공약은 군 복무에 대한 확실한 사회적 인정과 보상을 바라는 ‘이대남’(20대 남성)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전날인 9일 페이스북에 “병사 봉급 월 200만 원”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선대본부는 별도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모든 병사에게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를 보장하는 것이 ‘공정과 상식이 열리는 나라’가 되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예산이 현재 2조1000억 원에서 추가로 약 5조원 증가한다”며 “이 추가 예산의 지원은 예산지출조정을 통해 마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에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철학을 갖고, 전문가 검토를 거쳐 만든 공약”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공약은 병사뿐 아니라 부사관 등 직업 군인의 급여와 처우도 체계적으로 개선한다는 방침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윤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6일 ‘성범죄 처벌 강화, 무고죄 처벌 강화’, 7일 ‘여성가족부 폐지’ 등 한 줄짜리 공약을 선보여 2030 남성들이 주로 활동하는 커뮤니티 등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