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송영길에 “여가부 폐지 입장 정해지면 공개토론 의향 있다”

입력 : 2022-01-09 20:36:32 수정 : 2022-01-10 11:56: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 대표 “매번 비슷한 이야기할 정의당은 해당사항 없다”
청년정의당 강민진 대표 “페미니즘 정당 빼놓고 하는 심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7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로 출근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여성가족부(여가부)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것과 관련해 이준석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여가부 폐지에 대한 입장이 정해지면 민주당 송영길 당대표와 공개토론할 의향이 있다”라고 말했다.

 

9일 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한 입장이 확실하게 정해지고, 우리 당 입장과 다르게 존치를 하고자 할 경우 각 당을 대표해 송영길 대표님과 이 사안에 대해서 방송에서 공개토론을 할 의향이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차피 매번 비슷한 이야기할 정의당은 해당사항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청년정의당 강민진 대표는 “페미니즘 관련 토론을 하자면서, 페미니즘 정당은 빼놓고 하자는 저 심보 자신 없으신가”라고 발끈했다. 이어 “여가부 폐지에 명분을 얻고 사회적 합의를 이루려면 민주당보다도 정의당이랑 토론해서 이기셔야한다”며 “소수정당 대하는 태도가 매우 속이 좁은 제1야당 대표님”이라고 비꼬았다.

 

현재 국민의힘 당론은 여가부 폐지이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7일 페이스북에 “여성가족부 폐지”라고 적은 게시물을 올렸다. 이와 관련 그는 기자들에게 “현재 입장은 여가부 폐지 방침이고 더는 좀 생각해보겠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어 그는 “여성가족부 폐지가 맞고 더 이상 남녀를 나누는 것이 아니라 아동, 가족, 인구감소 문제를 종합적으로 다룰 부처의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