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셀프 디스’로 첫행보 나선 윤희숙 “20∼30은 왜 아직 윤석열에게 내일을 기대하지 않나”

입력 : 2021-12-14 07:00:00 수정 : 2021-12-14 09:19: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발대식 명칭은 ‘쓴소리 라이브 신장개업’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이재명 저격수'로 돌아온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선 후보에 대한 '셀프 디스' 통해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첫 행보를 시작한다.

 

국민의힘은 윤 전 의원이 위원장을 맡은 '내일이 기대되는 대한민국 위원회'(이하 내기대위원회) 14일 출범과 함께 선대기구 발대식을 생중계한다고 13일 밝혔다.

 

발대식 명칭은 '쓴소리 라이브 신장개업'이며 주제는 '2030은 왜 아직 윤석열에게 내일을 기대하지 않나'이다.

 

윤 후보의 약점으로 꼽혀온 2030세대 지지율을 공개적으로 언급하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듣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 자리에는 윤 위원장을 비롯해 2030세대 패널과 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하기로 했다. 실시간 온라인 댓글 질의응답을 진행하는 시간도 예정돼 있다.

 

윤 위원장은 "미래세대의 시선으로 핵심 개혁과제를 제기함으로써 세대 간 소통의 단초를 놓고 시대가 요구하는 변화의 공감대를 도출하는 것이 목표"라며 2030세대는 최대 투표 유보층일 뿐 아니라 그들의 생각을 제대로 이해하고 공감하는 것이 국민이 바라는 미래상과 개혁정책의 싱크로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최선"이라 말했다.

 

이번 발대식은 오는 14일 오후 7시 30분부터 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중계한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