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외교부 “일본,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 ‘2021 외교백서’ 발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2-06 17:00:00 수정 : 2021-12-06 16:21: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외교부가 지난해 외교정책의 기조와 성과 등을 담은 ‘2021 외교백서’를 발간했다. 이번 백서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외교 전개’가 별도로 비중있게 추가됐다.

 

외교부는 6일 백서를 통해 전세기 등을 투입해 지난해 말까지 121개국에서 재외국민 5만2000여 명의 귀국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또 마스크 수입과 부품 공급 차질 해소, 기업인 예외 입국 등 코로나19 와중에도 업계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각종 노력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팬데믹 대응 논의 선도,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출범 등도 성과로 내세웠다.

 

정의용 장관은 발간사를 통해 “2020년은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국민과 국제사회전체가 어려운 시간을 보냈던 한 해”라며 “외교의 일차적인 목적은 국민의 생명과 온전한 일상을 지키는 데 있다. 이를 위해 본부와 재외공관의 모든 역량을 동원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남북관계와 관련해서는 “북한이 방역을 위해 국경을 전면 봉쇄하는 가운데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남북 관계의 꾸준한 개선과 대화와 외교를 통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일본에 대해서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앞서 외교부는 ‘2019 외교백서’에서 일본을 ‘이웃 국가’라고만 했다가 2020년 백서부터는 ‘우리의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로 표현을 바꿨다.

 

외교백서는 “과거사 문제 해결과 실질 분야의 미래지향적 협력을 구분해 추진하는 투 트랙 기조에 입각해 한일 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발전시켜 나가고자 노력해왔다”고 전했다.

 

한·중 관계에 대해서는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안정적으로 발전시켰다고 평했다.

 

외교백서는 외교부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볼 수 있으며, 정부 기관, 대학·연구 기관, 공공도서관, 언론 기관 등에도 배포될 예정이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