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격리 강화에 고립된 유학생들…"2년동안 가족 못 봐"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2-06 07:10:39 수정 : 2021-12-06 07:10: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체류국 현지도 방역 조치 강화에 재입국 부담…학업 중단 사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의 확산 영향으로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10일간 격리 조치가 강제되자 간만의 귀국을 꿈꿨던 유학생과 해외 근무자 등이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백신 접종률이 높은 서구권을 중심으로 한 '위드 코로나' 바람에 겨울방학 기간 귀국을 계획했던 유학생이나 휴가를 써서 한국에 입국하려 했던 외국기업 직장인들은 갑작스레 적용된 격리 지침에 날벼락을 맞았다는 반응이다.

동생과 함께 미국에서 지내는 임모(22)씨는 6일 "졸업을 앞둔 동생이 현지에서 곧 취업하면 한국에 가기 어려워진다며 겨울방학을 이용해 한국에 갈 계획을 세웠지만 결국 수요일(8일)자 비행기 표를 취소했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1년이나 기다려서 집에 다녀오려고 했는데 무산되니 동생이나 비슷한 사정의 유학생들이 '언제쯤이나 돌아갈 수 있을까' 허탈해하며 고립감을 많이 느낀다"고 전했다.

임씨는 '자가격리를 감수하고 한국에 귀국할 수는 없느냐'는 질문에 "겨울방학이 3주에서 한 달 남짓으로 짧아 그러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10일간 한국에서의 자가격리를 무릅쓴다고 해도, 체류국에 다시 입국하기 위한 방역 조치가 또 다른 걸림돌이라고 한다.

미국 동부에서 유학 중인 강모(24)씨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주 모든 입국자에 대한 7일 자가격리 지침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며 "미국으로 돌아올 때 또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모르니 한국에 다녀오기가 부담된다"고 말했다.

이달 21일 자로 비행기표를 예약해놨다는 그는 "자가격리 시행 기간이 어떻게 될지 몰라 사실 마음을 비운 상태"며 "주변에 2년 동안 집에 못 간 친구들도 있는데 다들 힘들어한다"고 밝혔다.

일본 도쿄에서 직장 생활을 하는 김소연(28)씨도 "일본이 재입국자를 대상으로는 아직 입국 금지 지침이 없어 한국에 다녀오려고 했는데 갑자기 격리지침이 생겨 한국 방문을 포기했다"며 "부모님을 찾아뵐 기회가 사라져 슬프다"고 전했다.

한국에서 대학을 다니다가 방학을 맞아 해외에 거주하는 가족을 보러 갔다가 새 격리지침으로 인해 입국을 포기한 경우도 있다.

가족이 호주에 산다는 이화여대 재학생 김규리(21)씨는 "백신을 맞으면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전혀 그런 상황이 아니라 휴학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겨울방학 기간이라 호주에 돌아와 일하고 있었는데 자가격리 기간을 고려하면 당초 계약한 근무 기간을 다 채우지 못한다"며 "그냥 휴학하고 일을 더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