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페루서 온몸 꽁꽁 묶인 미라 발견 “최소 800년 이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9 17:42:01 수정 : 2021-11-29 17:41: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CNN 캡처

 

페루에서 미라가 발견됐다.

 

이 같은 소식은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CNN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6일 산마르코스 국립대학 연구진은 카하마르킬라 유적지 마을 광장 지하에서 미라 상태로 보존된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미라가 최소 800년 이상 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또 25세에서 30세 사이의 젊은 남성이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미라는 온몸이 밧줄로 꽁꽁 묶여있다.

 

이는 페루 남부의 장례 풍습으로 알려져 있다.

 

산마르코스 대학 고고학자 반 달렌 루나는 “이 유해는 잉카문명이 생기기 전 안데스산맥 고지대 지역에 살던 사람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라의 발견으로 히스패닉 시대 이전의 모습을 상상할 수 있게 됐다”고 부연했다.

 

앞서 연구진은 지난달 중순 미라를 발견했다.

 

다만 미라를 발견할 목적으로 작업을 시작한 것은 아니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