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민주진영 대통합 필요”… 탈당 인사들에 면죄부 주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1-26 15:05:05 수정 : 2021-11-26 15:13: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구민주계’ 등 탈당인사 복당 시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이른바 ‘구민주계’ 등 갈등 끝에 당을 빠져나간 인사들의 복당과 벌칙 없는 대사면을 재차 강조했다. 차기 대선을 앞둔 가운데 열린민주당과의 합당 추진에 이은 이른바 민주계 대결집을 위한 명분이다. 하지만 2016년 국민의당 돌풍 당시 민주당을 탈당한 인사들에게 사실상 면죄부를 주는 격인 만큼 논란이 예상된다. 

 

이 후보는 26일 전남 신안 전남응급의료전문헬기 계류장에서 열린 국민반상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민주개혁진영이 이런저런 사유로 많이 분열됐고, 민주개혁 진영의 역량을 훼손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해서 역사의 퇴행을 막아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 중 하나로 민주개혁진영의 대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부패 사범이나 파렴치범 사유로 탈당하거나 제명된 사람이 아니라면 과거의 어떤 일이 있었는지 굳이 따지지 말고 힘을 합치자는 의미”라며 “벌점이니 제재니 제한이니 다 없애고 모두가 합류할 수 있도록 할 생각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 재임 시절 마련된 복당 불가 원칙에 위배된다. 민주당 당헌에는 ‘‘최근 10년 이내 탈당 경력자에겐 당내 경선에서 25%를 깎는다’고 규정한다. 공천에 불복, 탈당했다가 이후 복당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이 전 대표가 재임 시절 마련한 ‘시스템 공천’에 핵심이 된 규정이기도 하다.

 

이날 이 후보는 과거 민주당 인사들과도 지속해서 연락을 주고받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후보는 특정 인사를 거론하진 않으면서도 “민주당에 계셨던 분, 민주당에 계시지 않았더라도 함께할 분과 계속 연락을 드리고 만나기도 하고 있다”면서도 정대철 전 고문, 정동영 전 의장 등 ‘구민주계’와의 접촉 여부를 묻는 말에 “특정 집단에 대한 특별한 행동으로 보진 말아달라”고 말했다.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후보의 통합 의지는 확고하다 “며 “정 전 의장이나 정 전 고문 등을 모두 포함, 함께 대선을 대비하자는 의미로 봐달라“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