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선대위 총괄 안하냐' 묻자 끄덕인 김종인 "할말 없다니까"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11-26 12:09:24 수정 : 2021-11-26 12:09: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선대위 합류가 무산된 김종인 국민의 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당 선거대책위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아예 고려 안 하느냐'는 질문에 고개를 끄덕였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여의도 당사에서 윤석열 대선후보를 면담한 뒤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열심히 하겠다"며 사퇴설을 일축한 직후, 광화문 사무실에서 취재진들을 만난 자리에서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지금 끄덕인 것 맞느냐'고 취재진이 재차 묻자 다시 한번 고개를 끄덕였다. '말씀으로 명확히 입장을 말해달라'는 요구에는 묵묵부답이었다.

이어 '끄덕이신 의미가 무엇인가'라고 재차 묻자 "뭘 고개를 끄덕여"라고 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김병준 전 위원장이 선출직·임명직 안 하겠다고 했다', '김병준은 내일부터 역할을 한다고 한다', '윤 후보와 추가로 만날 계획이 있느냐' 등 쏟아지는 취재진의 말에 답변하지 않았다.

그래도 질문이 이어지자 김 전 위원장은 "내가 할 말이 없다니까 왜 자꾸 물어봐요"라고 짧게 말했다.

'총괄선대위원장직 자리를 열어 놓고 계시느냐'는 질문에는 "나한테 자꾸 물어보지 말라니까. 그런 질문에 답을 할 필요가 없어요"라고 답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이 전날 밤 김 전 위원장을 찾아가 '주말 내로 결론을 내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나는 아무 전달을 받은 게 없어요. 할 말이 없다고 하는데 자꾸 물어보느냐"고 김 전 위원장은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