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측 “취업비리범 김성태 중용한 尹, 즉각 사과하고 해촉하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1-26 11:57:59 수정 : 2021-11-26 11:57: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딸 KT부정 채용 청탁 2심 유죄받은 김성태
윤석열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으로 복귀
김성태 전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측은 26일 김성태 전 원내대표를 중용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향해 “즉각 사과하고 해촉하라”고 촉구했다. 연이틀 강도 높은 비판 논평으로 압박하는 셈이다.

 

이 후보 측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인 조승래 의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신선한 엔진이 꺼져가는 느낌’, ‘매일 선대위 명단에 오르내리는 분들의 이름이 어떤 신선함과 감동을 주고 있느냐’는 국민의힘 청년 대변인의 개탄에 윤 후보는 김성태 카드로 답했다”며 “한 마디로 어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윤 후보가 취업비리범인 김 전 의원을 국민의힘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으로 임명했는데 김 전 의원은 단순히 딸의 채용만 청탁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김 전 의원은 2011년 KT의 자회사인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딸이 KT 정규직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하고 2018년 2월 퇴사 때까지 다양하게 영향력을 행사한 사실이 수사와 재판을 통해 드러났다”며 “없던 자리를 만들고, 시험 성적을 조작해서 합격시키고, 직무교육도 면제시키고, 인사 관련 기록을 ‘마사지’하고, 본사 발령, 정규직 전환 등 곳곳에 김 씨의 압력이 있었음이 명백하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 측에서는 김 전 의원을 중용하는 건 ‘공정’의 가치에 대한 모욕이라고 했다. 조 의원은 “윤 후보가 김성태를 중용한다는 것은 공정한 경쟁을 통해서 취업·정규직·승진에 도전하는 모든 2030 세대에 대한 도발이며 모욕”이라며 “더구나 국민의 힘 당헌 당규상 뇌물죄로 기소된 자는 당원권이 정지된다. 그럼에도 김성태 직능촐괄선대본부장은 국민의 힘의 중앙위원회 의장이다. 당헌당규 상 당직도 맡을 수 없는 범죄자가 선대위 최고위 직에 오른 이유를 윤석열 후보는 답해야 한다”고 따져 물었다.

 

조 의원은 “윤 후보는 즉각 임명을 철회하고, 당직도 박탈해야 한다. 그렇게 하는 것이 최소한 자당의 청년 대변인에게라도 도리를 다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의 딸을 KT에 부정 채용하도록 청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던 김 본부장은 지난해 11월 항소심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