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제력 인증 소개팅’ 골드스푼 해킹범 잡혔다…20대 IT 개발자 회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5 17:02:06 수정 : 2021-11-25 17:02: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봉·자산 등 경제력을 ‘인증’해야 가입이 가능한 소개팅 애플리케이션(앱)을 해킹해 회원 13만명의 개인정보를 빼돌린 뒤 이를 유포하겠다며 업체에 거액을 요구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25일 소개팅 앱 ‘골드스푼’을 해킹한 IT 개발자 A(26)씨를 지난 18일 체포해 정보통신망법 위반·공갈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상위 1% 커뮤니티’를 표방한 소개팅 앱 골드스푼은 가입 희망자에게 전문직 자격증이나 일정 수준 이상의 연봉 원천징수영수증, 부동산 등기서류 같은 증빙자료를 제출받는 등 까다로운 가입 인증 절차를 두고 있다.

 

A씨는 지난 9월 골드스푼 서버에 무단 침입해 회원 13만명의 재산·학력·직업 인증자료와 사진 등 개인정보를 빼낸 뒤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골드스푼 운영사에 약 25억원의 가상자산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국내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수차례에 걸쳐 총 21명의 회원정보를 유출한 혐의도 있다.

 

A씨는 IT기술을 독학으로 배운 뒤 개발자로 일하며 해킹대회에서 상을 받을 정도의 실력자이면서 골드스푼의 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해킹한 회원정보를 모두 확보한 경찰은 추가 유출 혐의가 있는지 수사할 방침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