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공산당 농담’ JP모건 CEO, 하루만에 사과

입력 : 2021-11-25 22:00:00 수정 : 2021-11-25 20:03: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산당보다 오래갈 것” 구설에
“회사 건재 과시하려던 것” 해명

미국 최대 은행 JP모건체이스 최고경영자(CEO) 제이미 다이먼(사진)이 중국 공산당을 겨냥해 뼈 있는 농담을 던졌다가 하루 만에 해명에 나섰다.

24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다이먼은 전날 보스턴에서 열린 보스턴 칼리지 최고경영자 클럽 토론에 패널로 참석해 “중국 공산당이 창당 100주년을 맞이했듯 JP모건도 그렇다”며 “그러나 나는 우리가 (공산당보다) 더 오래갈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에서는 이런 말을 할 수 없지만, 어차피 그들은 내 얘기를 다 듣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스파이들이 미국 곳곳에서 활동하고 있음을 비꼰 것이다.

하지만 하루 뒤 다이먼은 이날 발언을 두 번에 걸쳐 사과했다. 첫 번째 성명에서 그는 “후회하고 있고, 그런 말을 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회사의 건재함을 과시하려 한 말”이라고 해명했다. 몇 시간 뒤 두 번째 사과 성명에선 “어떤 나라나 그 나라 정권에 대해 농담하거나 깎아내리는 것은 절대 옳지 않기 때문에 내 발언을 후회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