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주시,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센터 착공식

입력 : 2021-11-26 01:00:00 수정 : 2021-11-25 15:18: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업비 290억 원 투입…지상 3층·지상 1층 규모
경주시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센터’ 조감도 

경북 경주시가 미래 자동차 소재·부품산업 메카로 도약하기 위한 첫 삽을 떴다.

 

25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는 이날 산업통상자원부, 경북도, 경북테크노파크와 함께 경주 외동읍 구어2산업단지에서 미래 자동차 첨단 소재·부품 혁신기술의 산실이 될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 센터’ 착공식을 가졌다.

 

이날 착공식은 주낙영 경주시장, 서호대 경주시의회 의장, 시도의원, 하인성 경북테크노파크원장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와 축사, 시삽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센터는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의 ‘스마트 특성화 기반구축 공모사업’에 경주시가 최종 선정되면서 본격 추진됐다.

 

총 사업비 290억 원을 들여 연면적 2990㎡, 건축면적 1826㎡에 지상 3층·지상 1층 규모로 건축된다. 내년 10월 준공 예정이다.

 

센터 건립이 완료되면 미래 자동차 소재·부품 연구 관련 장비를 도입해 첨단 기술을 연구하고 관련 중소기업에 기술과 마케팅, 판로 개척 등을 지원하게 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중소기업 첨단기술 지원으로 자동차 부품산업의 부가가치 창출과 신산업 발굴 △첨단소재 성형가공산업 매출·고용 증대 △성형가공 분야 기술력 성장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 △성형가공산업 상생 협력체계 구축 등 미래 자동차 소재·부품산업 기반을 조성하게 된다.

 

특히 지역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첨단소재·부품 설계안에 적합한 소재 선정 지원 △검증된 설계도면으로 첨단소재를 제작하는 성형기술 지원 △부품의 신뢰성을 검증하는 시험평가 지원 등 다양한 지원을 하게 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센터가 지역 중소기업들이 미래 자동차 패러다임 변화에 적응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센터를 발판삼아 경주가 미래 자동차 클러스터 혁신도시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시는 센터 착공을 계기로 미래 첨단자동차 소재부품 혁신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내년 착공 예정인 탄소소재 부품 리사이클링 센터와 연계해 미래형 첨단자동차 스마트캐빈 기술개발 실증센터를 구축하고, 지역 자동차 소재·부품 기업들과 동반 성장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