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조카 데이트폭력 사과… 김진태 “조폭에 의한 연쇄살인 사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1-25 15:09:09 수정 : 2021-11-25 16:37: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진태 전 의원이 24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

국민의힘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위’ 위원장을 맡은 김진태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조카 데이트폭력 범죄 변호를 맡았던 것에 대해 사과하자 “데이트 도중 우발적인 폭력이 아니다. 조폭에 의한 연쇄살인 사건이었다”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가 과거 자신의 조카가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며 “이 말만 들으면 마치 데이트 도중 우발적인 폭력이 있었던 것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이 사건은 ‘조폭에 의한 연쇄살인 사건’이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며 “이 사건은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러운 기억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말로도 피해자와 유족들의 상처가 아물지 않을 것”이라고 변호 맡았던 사실을 공개 사과했다. 이 후보는 2005년 5월 이 후보의 조카가 전 여자친구의 집을 찾아가 전 여자친구와 그의 어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사건의 1·2심 변호인을 맡아 심신미약 감경을 주장했다고 전해졌다. 

 

김 전 의원은 “이 후보의 조카는 사귀던 여자친구가 헤어지자고 하자 그녀의 부모에게 그 이유를 추궁하기로 마음먹고 21㎝ 길이의 부엌칼과 포장용 투명 테이프 5개를 구입해 전 여자친구의 집을 찾아갔다”며 “대화 중 격분해 칼을 휘둘러 전 여자친구 아버지는 아파트 5층에서 뛰어내려 전치 12주 상해를 입었다. 전 여자친구와 그 어머니를 각각 19회, 18회 찔러 그 자리에서 살해했다”고 말했다.

 

이어 “두 명은 살인, 한 명은 살인미수하여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2007년 2월에 확정됐다. 이 후보의 조카는 과거 국제마피아파의 중학생 조직원이었다고 한다”며 “조폭이 아니라면 이처럼 대담하고 잔인무도한 짓을 하기 어렵다. 이 후보는 그 다음 해인 2007년에도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김모씨 변론을 맡은 사실도 있다. 이런데도 이 후보는 조폭과 관련 없다고 할 건가”라고 꼬집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