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대교 갓길에 차량 세우고 투신한 30대 사망

입력 : 2021-11-25 15:02:42 수정 : 2021-11-25 15:02: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대교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대교에서 차량을 세운 뒤 투신한 30대 남성이 해상에서 발견됐으나 숨졌다.

25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26분께 인천시 중구 인천대교 위에서 한 남성이 추락했다는 신고가 112를 경유해 해경에 접수됐다.

이 목격자는 "한 남성이 갓길에 차를 세우고 바다로 떨어졌다"며 112에 신고했다. 당시 차량은 송도국제도시에서 인천국제공항 방향 갓길에 세워져 있었다.

해경은 구조대를 투입해 42분 만인 오후 6시 8분께 해상에 떠 있는 30대 남성 A씨를 구조했다. A씨는 의식과 맥박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당시 차량에 동승자는 없었다"며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A씨의 추락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