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화호텔앤드리조트, 1970년대생 대거 임원 발탁하며 '물갈이'

입력 : 2021-11-25 14:43:32 수정 : 2021-11-25 14:43: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1970년대생을 대거 임원으로 발탁하며 '물갈이'에 나섰다. 젊은 인재를 전진배치해 '위드 코로나' 시대에 시행될 신사업 추친을 본격화한다는 구상이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2022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정기 임원인사는 내년 1월 1일자로 적용된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에서는 서종원·이철승·조성일 상무가 신규 선임됐으며 지난 7월 한화호텔앤드리조트에서 물적분할된 식음(F&B) 사업 '더테이스터블'은 이종승 상무를 새롭게 선임했다. 이번에 새롭게 선임된 임원 모두 1970년대생이다.

 

이번 인사는 '국내 최고의 호스피탈리티 브랜드'를 목표로 내년부터 시행될 경영 전략에 맞춰 진행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침체된 경제 상황에도 지난해 여수 벨메르 호텔을 시작으로 지난 7월 서핑 콘셉트를 적용한 브리드 호텔 양양을 열었다.

 

또 MZ세대를 타겟으로 선보이는 마티에 호텔 브랜드를 오는 2030년까지 10개 이상 자산경량화 방식으로 도입, 운영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설악·제주 등에 '어퍼 업스케일'(프리미엄 보다 높은 레벨) 숙박시설 및 콘텐츠 플랫폼 시설이 혼합된 복합단지 개발도 추진할 예정이다.

 

신규 사업으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ESG(친환경·사회적책임·지배구조 개선) 온라인 플랫폼 '로컬라이브'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메타버스 플랫폼 어반베이스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해 향후 인테리어·리모델링·커머스 등을 포괄한 토털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기업으로 발돋움할 준비 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