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당국 “코로나 중환자실 확충 쉽지 않다”

입력 : 2021-11-26 07:00:00 수정 : 2021-11-25 14:07: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문 인력, 운영 체계 확보에도 한계가 있다"
뉴시스

정부는 코로나19 중환자실을 현재 규모보다 확충하기에는 쉽지 않다고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 설명회에서 "중환자실 자체는 예전에 내린 것(행정명령) 이상으로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부터 현재까지 총 여섯 번에 걸쳐 의료기관에 병상확보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중환자실은 병상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전문 인력과 운영 체계 확보에 한계선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손 사회전략반장은 "행정명령을 통해 전국에 확보한 중환자실이 1135개 정도인데, 이 정도면 중환자 전문 인력과 병원 감당할 수 있는 최대치까지 확보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손 사회전략반장은 "이 이상 확보하려면 기존 의료 자원 잠식 우려가 있다"라며 "실제 모든 중환자실은 대략 전국에 1만여개로 파악하고 있고 전체의 10% 정도를 할애해 코로나19 환자를 치료 중"이라고 말했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중환자실에 있는 환자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등도인 환자가 많아서 중환자실에 들어갈 정도의 아니거나 호전된 환자를 빨리 빼내는 것에 집중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의 중환자실은 1135개로, 가동률은 71.5%를 보이고 있다. 수도권 중환자실 가동률은 83.9%, 서울은 85.5%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