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두환 빈소서 거수경례 한 조문객의 뒷꿈치 나간 양말 ‘눈길’

입력 : 2021-11-25 14:09:10 수정 : 2021-11-25 16:33: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황교익 “전두환 떠받들던 대한민국 이 사내가 대표하고 있다”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를 찾은 한 조문객이 전투모를 꺼내쓰고 경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고(故)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거수경례를 한 조문객의 커다랗게 구멍난 양말에 눈길이 쏠렸다.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를 찾은 한 조문객이 전투모를 쓰고 영정에 거수경례를 했다. 검은색 코트를 입고 나타난 이 조문객은 코트 주머니에서 전투모를 꺼내 쓴 뒤 경례를 하고 한참을 멈춰 섰는데 그가 신은 양말 뒤꿈치 부분에는 커다란 구멍이 났고 이에 눈길이 갔다.

 

해당 사진은 정치권에서 단연 화제가 됐고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는 “전두환을 떠받들던 ‘지난 시절의 대한민국’을 양말에 구멍난 이 사내가 대표하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논객으로 활동하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도 이 사진을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이 조문객 이외에도 군인 출신인 전 전 대통령의 빈소에 나타나 거수경례를 하는 조문객들은 상당했다. 25일 오전에는 육사 총동창회 회원들이 전 전 대통령 영정 앞에서 거수경례를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