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물연대 25일 총파업 돌입… ‘물류대란’ 오나

입력 : 2021-11-24 22:00:00 수정 : 2021-11-24 23:04: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7일까지 사흘간… 규탄대회 등 개최
당국, 일반 화물차 유상 운송 허가
민노총은 28일 또 도심 집회 예고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의 총파업을 하루 앞둔 24일 경기도 의왕시 창말로 의왕ICD 1기지에서 화물차들이 오가고 있다. 뉴스1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사흘간 총파업에 들어가면서 ‘물류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자 국토교통부가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24일 화물연대는 25일 0시부터 16개 지역본부별 거점에서 총파업을 진행하고, 27일 정부·여당 규탄 결의대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들은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 차종·전 품목 확대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 인상 △산재보험 전면 적용 등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국토부는 물류 피해 규모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파업기간 동안 자가용 화물차 중 최대적재량 8t 이상의 일반형 화물자동차와 견인형 특수자동차를 보유한 차주나 운송업체의 유상운송을 허가할 계획이다. 차주나 운송업체는 가까운 시·군·구에 신청서를 제출해 허가증은 받으면 된다.

또 차량 확보가 어려운 화주와 운송업체에 운휴 차량을 투입하고, 항만이나 내륙 물류기지에 군 위탁 컨테이너 차량 100대를 투입한다. 긴급운송이 필요한 화주 기업이나 운송업체는 대체 수송차량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운송 수요에 따라 화물열차 임시운행도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민주노총은 28일 또다시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행진 집회를 연다고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28일 오후 2시 청년 조합원 499명이 서울시청 앞에서 집결해 청와대까지 행진하는 청년 노동자대회를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민주노총이 주최하는 최초의 청년 노동자대회”라며 “청년 조합원들이 ‘양질의 안전한 청년 일자리 보장’을 주장하며 행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