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남녀혐오 깨고 구체적 삶을 만들 것”…강민진 “여혐은 사회구조적 현상” 주장

입력 : 2021-11-24 22:00:00 수정 : 2021-11-24 17:27: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용기 “남성 혐오 정당화할 수 없어” 강민진 직격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다이너마이트 청년 선대위 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브리핑에서 청년선대위 공동위원장으로 발탁된 권지웅 새로운사회를여는주택 사내이사(왼쪽 두번째)와 서난이 전주시의원(왼쪽 네번째)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청년선거대책위원회는 24일 ‘남혐여혐둘다싫어’ 위원회를 발족했다.

 

이에 대해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여성에 대한 사회구조적인 차별과 혐오를 은폐하는 의도와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청년선대위는 이날 오전 당 ‘다이너마이트’ 청년선대위 인선 결과를 발표하면서 청년 선대위 내 ‘민주당꼰대짓그만해위원회’, ‘남혐여혐둘다싫어위원회’ 등 두 개 조직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권지웅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번 선거는 이대남(20대 남성), 이대녀(20대 여성)를 가르는 선거가 아니라 보이지 않고 들리지 않는 청년들을 위한 선거여야 한다”며서 위원회 구성 취지를 밝혔다.

 

이어 “민주당에 대한 비호감이 여전히 높다. 가르치려는 모습, 스스로 옳다는 태도, 문제를 일방적으로 규정하는 모습이 꼰대 이미지를 벗어나지 못하게 한다”며 “다이너마이트 선대위는 ‘꼰대짓 그만해 위원회’를 만들어 변화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다이너마이트 선대위는 ‘남혐 여혐 둘 다 싫어 위원회’를 만들어 혐오에 가려진 구체적 삶의 어려움을 찾아가겠다”고 덧붙였다.

 

권 위원장은 “20대와 30대 남성, 여성이라는 4칸의 구획으로는 전혀 설명되지 않는 문제가 있다”면서 “저희는 거대한 혐오를 깨고 혐오에 가려진 구체적 삶을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사회구조적인 맥락을 보지 않고, 단지 온라인상에 어떠한 표현이 떠돈다는 것만으로 피상적으로 접근해 소위 ‘남혐’과 여성혐오를 같은 문제로 취급하겠다는 민주당 청년선대위의 결정에 동의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소위 ‘남혐’ 현상과 여성혐오는 동일선상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여성 혐오는 여성의 낮은 경제적 지위 및 사회전반적인 성차별 인식에 기반한 사회구조적 현상이지만 ‘남혐’은 사회구조적으로 발생하는 현상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여성이라는 이유로 경력단절과 유리천장을 맞닥뜨리는 경우는 많지만, 남성이라는 이유로 그런 일을 겪는 사례는 거의 없다”며 “데이트폭력과 성폭력의 대다수는 여성을 상대로 남성에 의해 일어나며 여성이 남성을 상대로 그러한 폭력을 가하는 일은 드물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 대표 주장에 대해 전용기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의당이야말로 혐오를 조장하기 말기 바란다”며 “차별을 금지한다는 정의당이 혐오와 차별금지의 기준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문제 삼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 어떤 이유에서든 차별과 혐오는 무게중심을 다르게 줄 수 없는 문제”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여성에 대한 차별을 해소하고 성평등 사회로 가는 건 시대적 과제이지만 그것이 남성에 대한 혐오를 정당화할 수는 없다”며 “여혐, 남혐 단어 하나에 매몰돼 문제 삼는다면 정말로 혐오·차별 문제를 근절하고 싶은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일갈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