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드라마 '지옥' 원작 만화, 美·日 등 11개국 판권 수출

입력 : 2021-11-25 01:00:00 수정 : 2021-11-25 14:46: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지옥’의 원작 만화가 세계 11개국에 판권이 수출됐다.

‘지옥’ 원작 도서를 출간한 문학동네는 ‘지옥'이 미국, 일본,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스페인, 대만 등 세계 11개국에 판권이 팔렸다고 24일 밝혔다. 일본에서는 ‘짱구는 못 말려’를 출간한 전통의 만화출판사 후타바샤가 판권을 사들여 최근 일본판이 출간됐다.

또 ‘스타워즈’와 ‘아바타’ 등의 라이선스 출판사인 미국 대표 그래픽노블 전문 출판사 다크호스코믹스가 영어권 출판을 맡는다.

문학동네 관계자는 “만화 연재가 완결되기도 전에 넷플릭스에서 낙점한 ‘지옥'은 일찌감치 세계 만화출판사들 사이에 비상한 관심을 불러일으켰다”며 ”치열한 판권 경쟁 끝에 세계 각국 대표 만화출판사들이 높은 계약금을 지불하고 출판에 나섰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도 판매가 급증해 중쇄를 거듭하고 있다. ‘지옥' 원작 만화는 연상호 감독과 ‘송곳’의 최규석 작가가 합작한 작품이다. 책에는 웹툰에서 공개되지 않은 최규석 작가의 미공개 컬러작화 8점이 수록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