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스코케미칼, 스마트 내화물 공장 신설

입력 : 2021-11-24 19:57:54 수정 : 2021-11-24 19:57: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 공정 자동화… 생산성 60%↑

포스코케미칼이 전 공정을 자동화한 스마트 내화물 공장을 신설해 원가 경쟁력과 생산성을 높였다고 24일 밝혔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날 포항 내화물 7공장에서 신공장 준공식을 열었다. 신공장은 492억원을 투자해 연면적 4759㎡ 규모로 건설됐으며, 연 2만1700t의 불소성 내화물 생산능력을 갖췄다. 내화물은 철강·석유화학 플랜트 등 1000도 이상 고온 산업설비에 쓰이는 특수소재이며, 불소성 내화물은 고온의 가공 없이 건조해 벽돌 형태로 제작된다.

포스코케미칼 측은 신공장이 노후화된 기존 5공장을 대체함에 따라 불소성 내화물 연간 생산량은 4만6000t에서 5만2500t으로 14% 늘어나고 자동화 공정 도입으로 1인당 생산성도 615t에서 980t으로 약 60%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신공장에는 국내 내화물 공장 최초로 원료 중력 이송 장치, 자동 검사기 등이 적용됐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공장 신설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전 내화물 공장에 대한 설비 증설과 공정 자동화에 나서 연간 내화물 생산량을 12만700t으로 늘릴 계획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