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후반 선제골… 산초는 쐐기골
맨유 UCL 16강 진출 이끌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크리스티안 호날두가 24일 스페인 비야레알의 에스타디오 데 라 세라미카에서 열린 비야레알과의 2021-2022시즌 UCL 조별리그 F조 5차전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비야레알=A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부진이 거듭되자 지난 21일 올레 군나르 솔셰르 감독을 경질해 새 감독을 뽑을 때까지 마이클 캐릭 감독대행이 팀을 이끌게 됐다. 그 첫 경기가 24일 스페인 비야레알의 에스타디오 데 라 세라미카에서 열린 비야레알(스페인)과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5차전이었다. 팀 분위기 반전을 위해서라도 승리가 절실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이번에도 앞장섰다. 맨유는 이날 비야레알을 상대로 호날두와 제이든 산초의 연속 골로 2-0으로 승리해 6차전을 남겨두고도 조 1위(승점10·3승1무1패)와 16강에 진출을 확정했다. 비야레알은 2위(승점7·2승1무2패)를 지켰다.

전반까지는 팽팽한 공방전이 이어졌지만 호날두가 균형을 깼다. 후반 33분 비야레알이 골키퍼 룰리로부터 빌드업을 시작하자 맨유의 프레드가 강한 압박으로 공을 가로챘고, 호날두가 이를 받아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오른발로 차 결승골을 넣었다. UCL 역대 최다 득점자인 호날두는 이날 자신의 181번째 UCL 본선경기에서 140호 골을 터트렸다. 이번 시즌에도 조별리그 5경기에서 모두 골맛을 보며 6골을 넣었다. 통계 전문업체 ‘옵타’에 따르면 잉글랜드 구단 소속으로 단일 시즌 UCL(전신 유러피언컵 포함) 본선 첫 5경기에서 모두 득점한 선수는 호날두가 처음이다. 더불어 호날두가 이날 득점으로 자신의 통산 799호 골을 기록해 800골까지는 단 한 걸음을 남겨뒀다.

맨유는 후반 45분 마커스 래시퍼드-브루누 페르난데스로 이어진 패스를 받은 산초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추가골을 넣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캐릭 감독대행은 경기 뒤 “최근 며칠은 팀원 모두에게 쉽지 않은 시간이었다. 오늘의 승리는 솔셰르 감독을 위한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H조에서는 첼시(잉글랜드)가 유벤투스(이탈리아)를 4-0으로 완파하고 조 1위(승점12·4승1패)로 도약, 16강 진출권을 따냈다. 승점이 12로 같은 유벤투스는 조 2위로 밀렸다. E조에서는 바이에른 뮌헨(독일)이 디나모 키예프(우크라이나)를 2-1로 꺾고 조별리그 5연승(승점15)을 달렸다. 현재 16강에 진출한 팀은 맨유와 첼시, 리버풀(잉글랜드), 아약스(네덜란드), 뮌헨, 유벤투스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