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복권 11억 당첨’ 소식에 갱단 습격 받은 멕시코 유치원…총기 공격에 피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4 13:27:07 수정 : 2021-11-24 14:14: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2월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이 멕시코시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전용기 매각 계획을 발표했다. 멕시코시티=AP뉴시스

 

기부 받은 복권에 당첨돼 약 11억원을 얻게 된 유치원에 갱단이 돈을 내놓으라고 위협하는 일이 발생했다.

 

23일(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주 오코싱고의 엘나시미엔토 마을에서 당첨된 복권 때문에 주민들이 대부분 피난을 떠났다.

 

지난해 9월 엘나시미엔토 마을 유치원이 ‘대통령기 복권’에 당첨됐다. 이 복권은 익명의 기부자로부터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첨금은 2000만페소(한화 약 11억3000만원)으로 학부모들은 이 돈을 유치원 보수공사 등에 사용하기로 했다.

 

이 사실이 멕시코 정부와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무기를 구매 자금을 확보하려 했던 갱단들의 협박이 시작됐다. 갱단은 학부모들을 향해 조직이 무기를 살 수 있게 상금을 내놓으라고 요구했고 학부모들은 이를 거부했다.

 

학부모들은 상금 일부를 유치원 지붕 수리 등에 사용했고 갱단은 지난 3월 “남은 상금을 내놓으라”며 주민에게 총을 쏘는 일까지 발생했다.

 

조직원들은 마을의 여성들과 아이들을 공격했고 주민 28가구는 집과 가축, 농지 등을 모두 버리고 인근 마을로 피난했다.

 

주민들은 이러한 사시를 멕시코 당국에도 알렸으나 당국은 해결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