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의겸 “尹 부인, 마이크 앞에 서는 일 없을 것… 어디서 ‘폭탄’ 터질지 몰라서”

입력 : 2021-11-24 11:17:35 수정 : 2021-11-24 11:49: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 의원 “불가피할 경우 추후에 공개하는 정도로 될 듯”
“김씨가 구사하는 단어나 어휘들을 보면 너무 위험하다”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 연합뉴스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국민의힘 대선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가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것에 대해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내다봤다.

 

24일 TBS시사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김 의원은 “김건희 씨가 보이고 있는 모습들 그 자체가 그렇게 좋은 모습이 아니고 마이크가 주어졌을 때 어디서 어떻게 폭탄이 터질지 알 수가 없기 때문에 끝까지 안 나타날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김건희 씨의 리스크가 너무 크다”며 “김건희 씨를 접해 본 사람들이 김 씨의 말투나 또 사용하는 어휘, 구사하는 단어, 이런 것들을 보면 너무 위험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건희 씨가 끝까지 (언론에) 안 나가되 불가피할 경우에는 어디 봉사활동을 다녀왔다든지 한 뒤에 사진 한 컷과 봉사활동 현장에서 한 몇 마디 이야기 정도를 추후에 공개하는 정도로 가지 않을까”라고 예상했다.

 

‘국회의원 선거도 아니고 대통령 선거인데 그 정도로 넘어갈 수있겠느냐’라는 질문에 김 의원은 “김건희 씨를 앞에 내세워서 가져올 수 있는 피해보다는 오히려 등장시키지 않음으로 인해서 안게 되는 감점 요인이 더 작기 때문에 안 내보낼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경우 김혜경 여사와 같이다니며 다정한 모습을 보이는 것에 대해 “더 선명한 대비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생각하고 이재명 후보 쪽에서 윤석열 후보·김건희 씨 쪽으로 점점 압박이 들어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