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소개팅 비밀로...” ‘돌싱 8년차‘ 안현주, 前 남편 배동성 의식했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4 10:21:06 수정 : 2021-11-24 10:21: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TV조선 ‘와카남’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배수진과 그의 어머니 안현주가 합동 모녀 소개팅에 나섰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에는 안현주, 배수진 모녀가 소개팅을 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배수진은 “모녀가 같은 날 소개팅은 세계 최초일 것”이라며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이에 안현주가 “나도 처음“이라며 “소개팅을 방송까지 타도 되나 싶다”며 긴장했다. 이를 들은 배수진은 “이참에 괜찮은 사람 있으면 만나면 좋지 않냐”고 되물었다.

 

이에 안현주는 “아무한테도 말 안 했다. 할 수가 없었다. 내 친구들 다 이혼했다. 소개팅 해달라는 거 다 거절했는데 내가 결국 한다”고 털어놨다. 배수진은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정경호 같은 스타일이 좋다. 좀 순한 사람"이라고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이어 "사람들이 내가 아빠 눈 닮은 사람을 좋아한다 하더라. 아빠 눈이 되게 순하지 않냐"고 배동성을 언급했고, 안현주는 "그건 네 생각"이라 밝혀 웃음을 안겼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