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동원 ”’100살까지 누나‘ 발언 조금 후회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3 17:17:22 수정 : 2021-11-23 17:19: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 cool FM ‘정은지의 가요광장’ 캡처

 

가수 정동원(사진 왼쪽)이 누나 팬들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정동원은 23일 방송된 KBS cool 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한 청취자는 “동원군한테 몇 살까지 누나인지 물어보는 질문에 100살까지 누나라고 했잖아요. 이 말 변함 없는 거죠?”라고 물었다.

 

이에 정동원은 “얼마 전에 행사 가서 정규앨범 수록곡 중 ‘너라고 부를게’라는 노래가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연상한테 너라고 부른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그 노래 부를 때만 ‘100살까지 다 누나다’ 이렇게 했는데 조금 후회되기도 한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가수 정은지는 ‘지금 많은 연상 누나들 귀 쫑긋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를 들은 정동원은 ”후회 안 되죠. 제 선택이죠“이라고 수습했다.

 

정은지는 이어 ”누나들 덕분에 지금 15살에 처세술을 배웠어요“라고 운을 뗐다.

 

나아가 ”그럼 101살은 어때요?“라고 질문했다.

 

이에 정동원은 ”이 노래 부를 때는 누나“라고 대답했다.

 

정은지는 ”그럼 이 노래 부를 때는 포괄적으로 200살까지 누나인 걸로 하자“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