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세금폭탄 쓰나미 시작” 與 “사실 왜곡”…종부세 공방 격화

, 대선

입력 : 2021-11-23 18:09:00 수정 : 2021-11-23 21:51: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효성 해링턴스퀘어에서 열린 58주년 경우의 날 기념식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정치권의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충돌이 격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종부세 고지서 발송이 시작되면서 ‘세금폭탄’ 공방에 나섰다. 여당은 “전 국민의 2% 정도만이 대상”이라는 입장이지만, 야당은 “세금 쓰나미”라며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26억원 집 종부세가 쏘나타 중형차 세금보다 적다”며 “제가 당대표가 돼서 종부세 부과 기준을 9억원에서 11억원(시가 16억원)으로 상향시켰다. 전 국민 98%는 대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오기형 의원은 “종부세 폭탄론에 단골로 등장하는 게 ‘강남에 사는 은퇴자’ 사례인데, 사실을 왜곡한 사례”라며 “1세대 1주택 장기보유·고령 은퇴자에겐 최대 80%까지 세금을 경감해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세금폭탄이 시작됐다”며 정부와 여당에 맹공을 폈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올해 종부세 납부 대상자는 지난해보다 42%나 늘어나 100만명에 육박하고, 고지된 세액은 5조7000억원으로 작년보다 3배 이상 늘었다”며 “문재인정부의 ‘징벌적 종합부동산세’가 만든 ‘세금 쓰나미’가 그야말로 대재앙급”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홍준표 의원은 SNS를 통해 “단일 부동산에 대한 종부세 과세는 이중과세로 위헌이다. 세금이 아니라 약탈”이라고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