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장제원 “제 거취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는데 모두 제 부덕의 소치다”

입력 : 2021-11-24 07:00:00 수정 : 2021-11-23 14:56: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 후보님 마음껏 인재 등용하시고 원탑이 되셔서 전권 행사하시라"
국회사진기자단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단 한번도 윤석열 후보 옆에서 자리를 탐한 적이 없다"며 "저는 오늘 윤 후보 곁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께서 대통령에 당선되어 청와대로 들어가시는 날, 여의도로 돌아와 중진 국회의원으로서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하며 의정활동에 전념하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그러나, 저의 거취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모두 제 부덕의 소치다"라고 전했다.

 

그는 "윤 후보님께는 감사하고 죄송한 마음 뿐이다. 많이 부족한 저를 깊이 신뢰해 주시고 아껴 주시는 마음에 보답하지 못해 가슴이 아프다"며 "그러나, 이것이 진정으로 후보님을 위한 길이라고 판단했다. 저의 진심어린 충정이라는 것을 이해해 주실 거라 믿는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의 무대에서 윤석열 외에 어떤 인물도 한낱 조연일 뿐이다. 방해가 되어서도, 주목을 받으려 해서도, 거래를 하려 해서도 결코 안 될 것"이라며 "제가 그 공간을 열겠다. 후보님 마음껏 인재를 등용하시고 원탑이 되셔서 전권을 행사하시라. 그래서, 내년 3월 9일 우리 모두가 꿈꾸고 염원하는 압도적 정권교체를 실현해 주시라"고 당부했다.

 

장 의원은 "저는 비록, 후보님 곁은 떠나지만,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정성을 다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을 위해 뛰겠다"며 "한 편으로는 가슴이 쓰리지만, 다른 한 편으로는 저를 만들어 주신 사상 주민 곁으로 돌아간다고 생각하니 포근함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정치권에서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거부와 관련해 장 의원의 비서실장 임명과 권한 배분을 둘러싸고 이견이 있었던 것이 아니냔 목소리가 나왔다.

 

반면 김병민 선대위 대변인은 "특정인을 콕 집어서 '그 사람 때문'이라는 말씀에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