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전 대학병원 조리사 7명 코로나19 돌파감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1-23 11:00:00 수정 : 2021-11-23 10:55: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대전의 한 대학병원에서 구내식당 조리사 7명이 잇따라 코로나19에 걸렸다. 모두 백신 접종을 완료한 뒤 감염된 돌파 감염 사례이다.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19일 중구에 있는 대학병원 구내식당 조리사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이튿날 동료 2명, 22일 동료 4명이 더 확진됐다.

 

확진자를 밀접 접촉했더라도 백신 접종을 마친 경우에는 격리하지 않고 2주 동안 3차례 코로나19 검사만 받으면 되도록 방침이 바뀌면서 조리사들이 정상 출근한 것이 확산 빌미가 된 것으로 보인다.

 

환자와 종사자들이 연쇄 감염된 중구의 다른 종합병원에서도 종사자 1명이 추가 확진됐다. 지금까지 환자 9명과 종사자 3명 등 12명이 감염됐다.

 

대전에서는 서구 거주 가족발 확산도 지속하고 있다.

 

가족 중 아버지의 형 1명과 다른 형의 지인 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감염자는 22명으로 늘었다. 감염자들 가운데는 유치원생 9명이 포함돼 있다.

 

전날 대전에서는 총 68명이 신규 확진됐다. 지난 9월 24일 80명 이후 가장 많은 확진자다.

 

전날까지 최근 1주일간 대전지역 확진자는 총 313명으로, 하루 44.7명꼴이다.

 

위중증 환자 전담 치료병상 25개 가운데는 1개만 비어 있다. 치료 중인 환자 24명 중 5명은 수도권 환자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